글로벌 바이오 생산 허브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

인천시와 셀트리온이 인천을 글로벌 바이오 생산 허브로 구축하기 위해 맞손을 잡았다. 셀트리온은 2023년 인천 송도에 제3공장을 착공하고 바이오타운을 조성할 예정이다. 인천시와 셀트리온은 5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서 박남춘 인천시장,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글로벌 바이오 생산 허브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인천시와 셀트리온은 송도 3공장 조속 추진, 바이오·헬스 첨단기술 개발, 글로벌 기업과 연구소를 포함한 셀트리온 타운 조성 등 송도 글로벌 바이오 허브 구축을 위해 협력체계를 강화한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