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5 09:42:17 조회수 - 81
“국립문화예술시설, 장애 관련 예산-인원 턱없이 부족”
공유
해당 영상을 저장 하였습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예지 의원이 국립중앙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국립민속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각 기관의 2021년 전체예산 대비 장애 관련 예산은 국립중앙박물관 0.9%, 국립현대미술관 0.19%, 국립민속박물관 0.3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의 경우 장애 관련 예산이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더해 장애인의 관람을 지원하는 지원인력 또한 국립중앙박물관의 경우 전체대비 1.8%, 국립현대미술관의 경우 1.3%, 국립민속박물관은 1.2%에 불과하며,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은 지원인력이 아예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속돼 있는 13개의 지역 박물관 중 국립경주박물관, 국립전주박물관, 국립공주박물관 등 8개의 박물관의 장애 관련 예산이 0%로 나타났으며, 나머지 광주, 대구 등 4개의 박물관은 장애 관련 예산이 0.1%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애인들이 전국의 국립문화예술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기반이 전혀 마련돼 있지 않은 것이다.

김예지 의원은 “공공성은 국립 미술관과 박물관이 추구해야 하는 이념이자 전제조건이며, 국립문화예술시설은 누구에게나 열려있는 공간이어야 한다.”며, “현 수준의 예산과 인력으로는 장애인들의 원활한 문화활동 참여가 불가능한 만큼 예산과 인력 확충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19로 비대면 문화가 확산하고 있는 상황에서 수어 해설과 점자 리플릿 등 기존의 장애 관련 서비스뿐만 아니라 IT기기와 VR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새로운 장애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며, “국립문화예술시설들이 장애 관련 예산과 인력을 확충하고 장애유형별 맞춤형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장애인들의 문화향유권이 비장애인들이 누리는 수준과 동등하게 보장될 수 있도록 국정감사에서 문제 지적과 대안 제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최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