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17:58:26 조회수 - 93
2025년까지 장애인용 TV 50% 보급…VOD-OTT, 수어방송 의무화
공유
해당 영상을 저장 하였습니다.
현재 32% 수준인 장애인용 TV 보급률을 2025년까지 50%로 높이고, 장애인 TV 보급 방식을 특정 TV 일괄구매 보급에서 시각, 청각장애인 선택 수신기 구매비용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전환되며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에서도 수어방송과 폐쇄자막·화면해설이 의무화된다.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는 이 같은 내용의 장애인의 미디어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미디어 포용 종합계획’을 10월 12일 발표했다.

향후 5년간 추진할 이번 종합계획은 ‘미디어 격차 없는 행복한 포용국가 실현’을 비전으로 △미디어 콘텐츠 제작 지원 강화 △미디어 접근성 보장 △디지털 기술 혁신 △미디어 포용 기반 조성을 주요 내용으로 구성됐다.

먼저, ‘미디어 콘텐츠 지원체계 강화’를 위해 장애인방송 제작 지원을 실시간에서 비실시간까지, 지상파에서 일반PP(방송채널사용사업자)까지 확대하고, 장애유형별‧학년별 맞춤형 교육콘텐츠 제작도 확대한다.

발달장애인의 이해도 제고를 위해 방송사‧지역‧부처별로 각기 다른 콘텐츠 표현방식을 관계기관 간 협업으로 표준화를 추진한다.

수도권에 집중된 제작 기반을 전국 10개 시청자미디어센터로 확대해 지역사회의 장애인방송 활성화 및 장애 스타트업 육성 지원하며, 소외계층 개인별 기기에 적합한 ‘미디어 접근성 콘텐츠’를 개발하고, 맞춤형 접근성 교육을 시청자미디어센터 및 범부처와 연계해 추진한다.

‘미디어 접근성 보장’을 위해 지난해 기준 32.3%에 머물러 있는 장애인용 TV 보급률을 오는 2025년까지 50%로 높이고, 현행 특정 TV 일괄구매 보급 방식에서 장애인 선택수신기 구매비용 지원으로 장애인 TV 보급 방식을 개선해 선택권을 확대한다.

또한 방송사별 화면해설 플랫폼을 하나의 전용 플랫폼(웹‧앱)으로 구축하고 자막 크기, 위치조정, 음성안내 등 장애인방송의 특화기능을 유료방송 셋톱에 탑재하는 기술 개발과 사업자를 확대한다. (2020년 KT→2021년 SKB→2022년 LGU+)

‘디지털 신기술의 포용적 혁신’을 위해 일반 스마트TV에 탑재할 장애인 특화기능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자유로운 선택권을 부여하고 장애인‧고령층 등 소외계층이 재난정보를 쉽고 빠르게 인지할 수 있도록 맞춤형(문자음성해설‧수어‧애니메이션 등) 재난정보 전달서비스 개발 및 TV를 포함한 다양한 단말기(스마트폰‧태블릿‧PC 등)로 확대한다.

또한 완벽한 아바타 자동 수어 및 AI 음성합성 화면해설 방송시스템 개발도 진행한다.

‘소외계층 미디어 포용 기반 조성’을 위해 한국수어방송 의무비율 상향(5%→7%) 및 VOD, OTT 등 비실시간 장애인방송 제공이 의무화되며, 소외계층의 의사결정기구 참여 법제화, 장애인방송 품질평가제도 도입, 유료방송 셋톱 및 일반TV 제조 시 특화기능 기술 표준화, 의무비율 적용면제 방송사업자 등 현재의 장애인방송 접근성 제도 전면 재검토 등 장애인 미디어 접근성 종합 법제와 추진체계가 마련된다.

한편 방통위는 이날 발표한 ‘미디어 포용 종합계획’을 오는 2025년까지 3단계로 나눠 △1단계:2021년 하반기 제작 지원 및 법제도 정비 △2단계:2022~2023년까지 기술고도화 및 질적 평가제도 도입 △3단계:2024~2025년 소외계층 미디어 포용 법제 구현을 추진하며, 매년 추진실적 평가 및 다음 연도 세부추진계획을 수립해 차질없이 수행할 계획이다.
최상단으로 이동